김부겸 “상황 꼬일수록 문재인 대통령ㆍ김정은 위원장 만나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부겸 “상황 꼬일수록 문재인 대통령ㆍ김정은 위원장 만나야”

입력
2020.06.17 10:27
0 0

“북한, 전단 살포자 공격하면 우리 군도 대응 불가피”

북한이 16일 오후 2시 50분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북한이 보도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전과 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북한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상황이 꼬일수록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한반도에 또 다시 불어 닥치고 있는 위기의 삭풍을, 민족사의 웅비를 향한 훈풍으로 만들 역사의 주인공은 두 분밖에 없다”며 “도보다리의 탁자와 의자가 저기 홀로 두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또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어제 발표한 ‘강력 대응’ 입장을 지지한다”며 “대화의 여지도 두지 않은 일방적 파괴 행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사이 세 번의 정상회담이 쌓아 올린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은 “여기서 그칠 것 같지 않다는 우려가 깊다”며 “북한이 다음 단계로 대북 전단 살포자들을 직접 공격한다면 우리 군이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무력의 악순환은 민족의 불행”이라며 “연평도 포격 사태와 같은 상황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과 북이 또다시 서로에게 총칼을 겨누게 된다면 그 누구도 민족 앞에 죄인이 될 뿐”이라며 무력은 안 된다고 호소했다.

김 전 의원은 우선 대북 전단 살포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무엇보다 남북 사이에 교전이 벌어지면 그 동안 어렵게 쌓은 신뢰가 완전히 물거품이 된다”며 “대한민국 국민 전체를 적으로 돌리는 결과를 부를 것이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을 향해서도 “일체의 무력 행동과 도발적 조치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대화로 풀어야 한다”며 “남과 북은 ‘평화의 사다리’를 어렵게 올라왔다. 잠시 한두 칸 내려갈지언정, 사다리를 걷어차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16일 오후 2시 50분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이어 17일에는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순간을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NULL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