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만에 교체된 ‘흑인도 소중하다’ 현수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틀 만에 교체된 ‘흑인도 소중하다’ 현수막

입력
2020.06.16 21:03
0 0
16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외벽에 기존에 걸려 있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가 사라지고 한국전쟁 70주년 관련 현수막으로 교체되어 있다. 왼쪽은 지난 14일 걸려있던 BLM 배너. 뉴시스, 서재훈 기자

반 인종차별 운동에 대한 연대의 표시로 주한 미국대사관 외벽에 걸렸던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현수막이 이틀 만에 내려졌다.

CNN 등 주요외신 에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 미국대사관 건물 전면에 걸린 이 현수막을 반정부적 메시지로 생각해 언짢아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현수막 철거 외압에 대해 주한 미국대사관 대변인은 "해리스 대사가 인종차별, 특히 흑인에 대한 인종적 폭력을 우려하는 미국인들과 연대하는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해당 현수막을 내걸었지만 미국 납세자들의 세금이 특정 조직에 혜택을 주는 데 쓰인다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현수막을 내리라고 지시했다"고 한 걸음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16일 오후부터 주한미국대사관 벽면은 열흘 앞으로 다가온 6ㆍ25 70주년을 앞두고 "한국전쟁 70주년, 잊지 않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으로 교체된 상태다.

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16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외벽에 한국전쟁 70주년 관련 현수막이 걸려있다. 서재훈 기자
16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외벽에 한국전쟁 70주년 관련 현수막이 걸려있다. 서재훈 기자
16일 서울 종로구 주한 미국대사관 외벽에 한국전쟁 70주년 관련 현수막이 걸려있다. 서재훈 기자
NULL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