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장이 된 학생 통학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쓰레기장이 된 학생 통학로

입력
2020.06.17 16:41
0 0
16일 오전 대구 북구 학생 통학용 안전통로에 며칠째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학생들은 안전통학로 대신 차량이 오가는 위험한 차도를 이용해야 하지만 단속의 손길은 미치지 않고 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대구 북구 한 초ㆍ중ㆍ고교 진입로에 설치한 학생 통학로가 일부 몰지각한 인근 주민들이 버린 쓰레기가 산더미처럼 쌓여 학생들의 통행을 위협하고 있다.

이 구간은 원래 차도와 보도가 구분되지 않는 이면도로로, 등하교 학생과 차량이 뒤엉켜 사고위험이 높았다. 북구는 수년 전 도로 가장자리에 안전봉을 설치해 차도와 보행로를 구분했다.

하지만 이후 주민들은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기 시작했고, 인근 학교에서 지속적으로 단속을 요청했지만 외면당하고 있다.

인근 학교 관계자는 “며칠째 폐기물 신고를 했지만 없어지긴커녕 더 늘어나고 있다”며 “좁은 도로에 그나마 학생 안전을 위해 만든 보행로를 쓰레기가 차지하다니 기가 막힌다”고 하소연했다.

김민규 기자 whitekm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