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태 “박병석 ‘의장’ 아닌 ‘의원’”… 김현정 “저까지 그렇게 부를 순 없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조경태 “박병석 ‘의장’ 아닌 ‘의원’”… 김현정 “저까지 그렇게 부를 순 없죠”

입력
2020.06.16 11:30
0 0

CBS 라디오 인터뷰서 국회의장 호칭 두고 신경전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 오대근 기자

조경태 미래통합당 의원이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현정 PD와 국회의장 호칭을 두고 짧은 신경전을 펼쳤다.

조 의원은 16일 오전 이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박병석 의원이 ‘여야 합의로 원 구성’이라는 관행을 깨뜨리고 법사위원장 내정 등 원 구성을 단행했다”면서 ‘박병석 의원’이라고 불렀다. 그러면서 “박병석 의원을 의장이라고 인정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 PD가 “지금 의원이라고 호칭하셨나”라고 묻자 조 의원은 “어제 보여준 모습을 보면 도저히 이분은 사회권을 가질 만한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이분은 더불어민주당의 눈치 보는 정도이지 정치적 소신이 있는 분 같지 않다”며 “그래서 이분은 중간에 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 PD가 인터뷰 말미에 “장외투쟁이라든지 보이콧이라든지에 대해서는 똑 부러진 답은 안 주셨습니다만 강하게 박병석 의장을 성토하는 입장만은 분명해 보인다”고 하자 조 의원은 “그분을 의장이라고 부르지 말라니까, 의장 자격도 없는 분한테 왜 자꾸 의장이라고 그러는지 모르겠다”고 쏘아붙였다.

이에 김 PD는 웃으며 “조 의원님은 부르지 마시고요, 저까지 그럴 수는 없으니까”라고 답했다.

조 의원은 곧바로 “조금 더 소신 있고 의회를 제대로, 정상적으로 이끌어나갈 만한 자격이 되는 분이 의장이 돼야지”라며 “우리나라 국회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 된다는 데서 마음이 상당히 무겁다”고 말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NULL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