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 잔여경기, 월드컵처럼 재개 예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럽축구 챔피언스리그 잔여경기, 월드컵처럼 재개 예정

입력
2020.06.16 07:59
0 0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 EPA 연합뉴스

유럽축구연맹(UEFA)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중단된 챔피언스리그 잔여 일정을 8월 12~23일 포르투갈 리스본 한 곳에서 치르기로 했다.

스카이스포츠는 16일(한국시간)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준결승, 결승전이 8월 리스본에서 12일 동안 진행된다”며 “경기들은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와 에스타디우 조제 알발라드에서 나뉘어 치러진다”고 전했다.

이어 “UEFA는 이번 안건을 17일 집행위원회를 통해 통과시킬 예정”이라며 “다만 아직 완료되지 않은 일부 16강 2차전을 어떻게 치를지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UEFA도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17일 화상회의를 통한 집행위원회 개최를 알리면서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및 유로파리그 16강 이후 일정과 2020~21 UEFA 챔피언스리그 및 유로파 리그 예선, 플레이오프, 조별리그 일정 등의 결정 안건을 공개했다.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3월 치러진 16강전에서 멈춘 상태다.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RB라이프치히(독일), 아탈란타(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등 4개 클럽만 8강 진출을 확정한 가운데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맨체스터 시티, 첼시(이상 잉글랜드)-바이에른 뮌헨(독일), 리옹(프랑스)-유벤투스, 나폴리(이상 이탈리아)-바르셀로나(스페인) 등 8개 팀은 16강 2차전을 치르지 못했다. 유로파리그 역시 16강전을 끝내지 못해 8강 대진조차 나오지 않았다.

UEFA는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를 완주하기 위해 특정 도시에서 월드컵처럼 단판 승부로 8강전부터 결승전까지 열기로 했고, 후보 도시를 놓고 고심한 가운데 결국 리스본을 최적지로 결정했다. 8강전은 8월 12~15일, 준결승은 8월 18~19일, 결승전은 8월 23일 치를 예정이다.

오지혜 기자 5g@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