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사관에 빨래 시킨 ‘공군 황제 병사’ 군사경찰 수사 착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부사관에 빨래 시킨 ‘공군 황제 병사’ 군사경찰 수사 착수

입력
2020.06.16 01:00
0 0
한 공군 병사가 부대에서 각종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공군이 감사에 착수했다. 사진은 해당 사실을 제보한 청와대 국민청원.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부모 재력을 이용, 부사관들에게 빨래와 음용수 배달을 시키고 ‘1인 생활관’을 사용했다는 ‘황제 병사’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 공군 군사경찰(옛 헌병)이 수사에 착수했다.

15일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원인철 공군참모총장은 공군 군사경찰이 의혹이 제기된 서울 금천 지역 공군부대에 대해 수사에 착수하도록 지시했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관련 의혹이 제기된 뒤 해당 병사가 소속된 방공유도탄사령부 차원에서 감찰을 시작했던 공군은 이후 논란이 커지자 공군본부에서 직접 감찰을 실시했다. 그러나 감찰 과정에서 일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고, 상황을 엄중하게 여긴 원 총장이 직접 수사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감찰 결과 △병사 빨래ㆍ음료수 배달 관련 부사관 심부름 △1인 생활관 사용 △무단 외출 등은 상당 부분 사실로 확인됐다. 또한 A씨가 자신에 대한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제기된 당일인 11일부터 청원휴가 중인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A씨는 피부질환 치료를 목적으로 휴가를 냈지만, 진단서는 사전에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공군 측은 “진단서는 휴가를 낸 뒤 14일 이내에 제출하게 돼 있어 규정상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공군은 A씨 휴가 여부와 관계 없이 전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감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감찰은 이번 주 중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원 총장은 이날 전대급 이상 지휘관들이 참석하는 긴급 화상 대책회의에서“(이번 사건은) 대국민 신뢰가 이렇게 무너진 적은 거의 없었을 정도로 매우 엄중하게 인식해야 할 사안”이라며 “법, 규정, 절차를 어긴 부분에 대해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