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1면 사진] 주한 美대사관 "흑인 생명도 소중"...재외공관 첫 反인종차별 시위 지지 (6월 15일자)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 1면 사진] 주한 美대사관 "흑인 생명도 소중"...재외공관 첫 反인종차별 시위 지지 (6월 15일자)

입력
2020.06.15 04:30
0 0

14일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에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라고 적힌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대사관 측은 13일 트위터에 "인종 차별과 경찰 만행에 대한 항의"라고 설명했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망을 추모하는 의미다. 미국의 재외공관 가운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공개 지지 입장을 밝힌 곳은 주한미국대사관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늘의 1면 사진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