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재단, 올해 취약계층 의료ㆍ생계비 65억원 지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산재단, 올해 취약계층 의료ㆍ생계비 65억원 지원

입력
2020.06.10 16:24
0 0
정몽준 아산사회복지재단 이사장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SOS 의료비 지원과 SOS 복지 지원 사업 규모를 지난해 52억원에서 올해 65억원으로 확대했다고 10일 밝혔다.

아산재단은 복지제도 사각지대에 처한 중위소득 80% 이하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수술과 같은 긴급치료가 필요한 환자를 지원하는 SOS 의료비 지원 사업과 예상치 못한 어려움에 처한 개인에게 생계비를 주는 SOS 복지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SOS 의료비 지원은 경제적 어려움으로 도움이 필요한 중위소득 80% 이하 환자에게 개인별 20,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당 병원의 의료사회복지사와 사회복지사를 통해 아산재단에 신청을 할 수 있다.

아산재단은 1995년부터 서울아산병원을 포함한 재단 산하 8개 병원에 입원한 환자의 의료비를 지원해 오다 2015년부터 전국 모든 의료기관 환자로 지원 대상을 확대해 2019년에는 128개 병원 2,019명의 환자에게 45억원을 지원했다.

SOS 복지 지원은 예상치 못한 어려움에 처한 중위소득 80% 이하 개인이 일시적인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2018년부터 생계비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500만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사회복지기관의 사회복지사가 긴급 지원이 필요한 개인을 위하여 재단에 SOS 복지 지원 신청을 하면 사회복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거쳐 신속히 지원한다. 2019년에는 174개 기관에서 신청한 231명에게 7억원을 지원했다.

‘우리 사회의 가장 어려운 이웃을 돕는다’ 는 아산 정주영 설립자의 설립 이념에 따라 아산재단은 SOS 의료비 지원 사업으로 6만7,952명에게 539억원을 지원했고, SOS 복지 지원 사업으로 290명에게 10억원을 지원하면서 모두 6만8,242명에게 549억원을 지원했다.

권대익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