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플로이드 사망사건’ 거론에 발끈한 폼페이오... “비극 착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中 ‘플로이드 사망사건’ 거론에 발끈한 폼페이오... “비극 착취”

입력
2020.06.07 08:35
0 0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018년 11월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 등과 면담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폭력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을 중국이 거론한 것에 대해 “비극 착취”라고 맹비난했다. 인권 문제를 둘러싼 미ㆍ중 양국 간 갈등이 계속되는 모습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중국 공산당이 기본적 인간 존엄에 대한 전체주의적 거부를 정당화하고자 플로이드의 비극적 사망을 무감각하게 착취하는 건 본색을 다시 드러내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앞서 1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흑인의 생명도 생명”이라며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지지를 표명하고, 중국 관영 언론이 연일 미 정부 시위대응 비판 보도를 쏟아내는 상황에 불쾌감을 표시한 것이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과 중국 공산당은 이보다 더 극명하게 대조될 수 없다”면서 중국 내 인권문제는 미국과 비교 대상조차 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중국에서 교회가 불에 탈 때는 거의 분명히 공산당의 지시지만 미국에선 정부가 방화범을 처벌한다”고 했다. 또 “중국에선 홍콩부터 톈안먼 광장까지 평화 시위대가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만으로 무장세력에 구타당하지만 미국에선 불량한 당국자가 처벌 받고 평화시위대는 환영 받으며 약탈과 폭력은 진압된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중국 책임론’을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에서는 새 질병의 위험을 경고하는 의사와 언론인을 공산당이 침묵시키고 사라지게 만들며 사망자 규모와 발병 범위에 대해 거짓말 한다”며 “미국은 인명을 중시하고 치료의 투명한 시스템을 구축하며 전 지구를 위한 해결책을 추구한다”고 주장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