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진 “현충일 맞아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 정리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수진 “현충일 맞아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 정리해야”

입력
2020.06.06 18:41
0 0

현충원 친일파 파묘 거듭 주장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제65회 현충일을 맞아 “나라를 지켜낸 선열들의 뜻을 받들길 위해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을 정리해야 한다”며 친일파 파묘(무덤을 파냄)를 거듭 주장했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충일을 맞아 일제에 부역하기를 거부하고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을 바친 독립운동가들의 정신을 기억한다”며 이같이 적었다.

그는 이어 “애국현장에서 나라를 지켜낸 선열들의 뜻을 받드는 길은 ‘더 나은 대한민국’을 다음 세대에 물려주는 것”이라며 “그 출발에 역사 바로 세우기가 있고, 현충원에 묻힌 친일파들을 정리하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항일운동가의 지척에 놓인 친일파의 묘역을 보며 어떻게 우리 아이들에게 호국과 보훈을 얘기할 수 있겠느냐”며 “국립묘지법과 상훈법을 꼭 개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2020 친일과 항일의 현장, 현충원 역사 바로 세우기’ 행사에 참석해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 친일파 파묘는 마땅한 일”이라며 파묘를 위한 입법 작업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