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대역’ 관중 시대… 아이디어로 채운 관중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본격 ‘대역’ 관중 시대… 아이디어로 채운 관중석

입력
2020.06.06 11:00
0 0
4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에 앞서 관중석이 인형들로 채워져 있다. 대전=뉴스1
4일 오후 대전 중구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이글스와 키움 히어로즈 경기에 관중석이 인형들로 채워져 있다. 대전=뉴스1
지난달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열린 가운데 삼성 응원단 앞 관중석에 삼성 팬들을 대신해 대형인형들이 자리 잡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각종 스포츠 경기가 관중 없이 치러지고 있다. ‘썰렁한’ 경기장 분위기 때문에 선수들의 경기력이 저하될 수 있는 만큼 구단마다 텅 빈 관중석을 채울 아이디어 찾기에 고심이다. 물리적으로 멀어지는 팬심을 끌어안을 묘안도 여기 숨어 있다.

지난달 26일 2020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LG 트윈스 경기가 열린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관중석에는 라이언, 스폰지밥, 도라에몽 등 유명 캐릭터와 다양한 동물 인형들이 배치됐다. ‘직관’을 하지 못하는 야구팬을 위해 구단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모집한 ‘인형 관중’들은 포수 뒤편 명당자리에 앉아 경기를 지켜봤다.

지난달 31일 NC 다이노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린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는 홍길동과 장군, 요리사 등 대형 풍선 인형들이 ‘대역’ 관중으로 등장했다.

2일 NC와 SK 와이번스 경기를 앞둔 경남 창원NC파크 중앙 관중석에 테임즈, 해커는 물론 찰리 쉬렉, 재비어 스크럭스, 제이크 스몰린스키 등 NC를 거친 외국인 선수들이 한자리씩 차지했다. NC 다이노스 제공
지난달 2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위해 NC 다이노스 구단이 관중석의 외국인 팬들 사진에 꽃다발을 걸어주는 플라워 챌린지 운동을 펼치고 있다. 창원=연합뉴스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을 하루 앞둔 지난달 4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 외야석에 '무 관중' 캐릭터가 그려진 현수막이 설치돼 있다. 인천=연합뉴스

‘대역’ 관중 아이디어의 시초는 프로야구 개막식을 하루 앞둔 지난달 4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 외야석에 등장한 야구모자 쓴 ‘무’ 캐릭터다. ‘무’ 관중으로 ‘무관중’ 사태를 익살스럽게 표현해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한 때 같은 팀에서 함께 뛰었던 외국인 선수들이 관중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NC 다이노스는 지난 2일 SK 와이번스와의 경기를 앞두고 경남 창원 NC파크의 중앙 관중석에 과거 NC를 거쳐간 외국인 용병 선수들의 실물크기 사진을 세웠다. NC구단은 지난달 26일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관중석에 놓인 외국인 팬들 사진에 꽃다발을 걸어주는 이벤트를 열기도 했다.

‘무관중’ 사태에 대처할 아이디어가 절실하기는 프로축구도 마찬가지다. 지난달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 수원삼성 공식 개막전에 전북은 ‘#C_U_SOON♥, STAY STRONG’이라는 카드섹션을 마련해 팬들의 건강과 머지않을 만남을 기원했다.

부작용도 있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선 실제와 좀 더 가까운 관중석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성인용 리얼돌로 보이는 인형을 배치해 팬들과 여론의 비난을 사기도 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스포츠 경기의 관중 입장 또한 점차 미뤄지고 있다. 인형이나 사진, 플래카드 등 대역들의 경기 관람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전북현대는 지난달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C_U_SOON♥, STAYSTRONG'이라고 적힌 카드섹션을 마련해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했다. 전주=오지혜 기자
지난달 17일 2020 K리그1 FC서울과 광주FC의 경기가 열린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리얼돌로 추정되는 인형들이 설치돼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오후 2020 K리그1 FC서울과 성남FC의 경기에 앞서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 관중석에 응원을 위한 FC서울 선수들의 현수막이 설치돼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