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관령을 한국의 융프라우로”… 산악열차 달리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관령을 한국의 융프라우로”… 산악열차 달리나

입력
2020.06.06 09:00
0 0

 강원도, 포스트 코로나 대비 

 산악관광 등 핵심 사업 제시 

게티이미지뱅크

스위스 알프스를 모델로 한 산악관광을 비롯한 강원도형 뉴딜사업에 대한 밑그림이 나왔다. 산악열차와 정보기술, 수소에너지 등 9개 사업엔 5년간 76조원이 투입된다.

강원도는 ‘그린 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산악관광 활성화를 추진키로 했다고 6일 밝혔다. 강원도가 신경 쓰는 사업은 대관령 산악관광. 산악열차를 중심으로 한국판 스위스 융프라우를 조성한다는 것이다. 이 사업은 2015년엔 전국 규제 프리존 사업에서 제외됐으나 이번에 추진이 가능해졌다.

강원도는 또 지난달 말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산림휴양관광진흥법’을 제정하자는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최대 현안인 설악산 오색 케이블카(삭도) 설치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핵심 뉴딜사업인 산악관광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강원도 안팎에선 “행정심판에 주력하면서도 산림휴양관광법 제정이 미칠 영향에 내심 기대를 걸고 있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이미 정부의 그린 뉴딜 사업으로 선정돼 3차 추가경정예산에 국비 11억원 이상이 반영된 춘천 수열에너지 클러스터와 3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이 유력한 액체수소 거점도시도 강원형 뉴딜사업으로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환경오염 감시와 △도로유지시스템 △상수도 관리시스템 △도시안정망 구축 사업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사업에 이름을 올렸다.

우병렬 경제부지사는 “9월까지 강원형 뉴딜 사업을 구체화하고 시책 보고를 거쳐 늦어도 12월까지 사업을 확정해 시행할 것”이라며 “내년도 국비 확보와 당초 예산 편성과 연계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가 지난 4일 도청 기자실에서 '비상경제 대책본부 운영 주요 성과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계획’에 대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