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민간 우주시대 연 괴짜 머스크, 다음은 화성 프로젝트?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민간 우주시대 연 괴짜 머스크, 다음은 화성 프로젝트?

입력
2020.06.05 19:00
0 0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창업자. 배계규 화백

‘괴짜 천재’ 일론 머스크가 기어코 민간 우주시대를 활짝 열어 젖혔다. 지난달 31일 유인 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국제우주정거장과 조우하면서 18년 전 우주 정복을 외쳤던 청년 사업가의 꿈이 첫 발을 내디딘 것이다. 벌써 그의 눈은 화성을 향하고 있다. 머나먼 지구 밖 행성을 인간의 터전으로 만들겠다는 상상력이 이번엔 언제쯤 실현될 수 있을까.

손성원 기자 sohns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계규 화백의 이 사람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