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 심판 시범 도입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KBO 퓨처스리그, 8월부터 로봇 심판 시범 도입

입력
2020.06.04 07:38
0 0
지난달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롯데 연습경기에서 심판들이 모여 비디오판독 결과를 전달받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오는 8월 프로야구 KBO리그 2군 경기에 '로봇 심판'(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이 도입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관계자는 3일 "관련 업체를 선정해 시스템 구축에 들어갔다"며 "8월부터 퓨처스리그 경기도 이천구장과 경남 마산구장에 해당 장비를 설치해 운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올해엔 퓨처스리그 약 20경기에서 로봇 심판을 운용하며 내년 시즌엔 퓨처스리그 전 경기에서 로봇 심판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군 경기는 현장 의견을 담아 이르면 2022년부터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봇 심판의 볼 판정 과정은 간단하다.

레이더 기반 궤적 시스템과 카메라 기반 투구 궤적 시스템이 볼과 스트라이크를 결정하면, 이를 홈 플레이트 뒤에 있는 심판이 이어폰으로 전달받아 판정을 내리는 식이다. 로봇이 직접 홈플레이트 뒤에 설치돼 판정을 내리는 건 아니다.

로봇 심판 도입은 KBO리그에 많은 변화를 불러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스템이 KBO리그에 안착하면 볼 판정에 관한 오심 논란은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주심 성향에 따른 스트라이크존의 변화를 막을 수 있어 선수들의 기량 발전도 도모할 수 있다. 볼 판정 항의 등 불필요한 논쟁도 피할 수 있다.

로봇 심판 시스템 도입은 세계적인 추세다. 이미 미국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5년 내 로봇 심판 도입을 목표로 세웠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해 독립리그를 통해 자동 볼·스트라이크 판정 시스템을 시범 운용하기도 했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