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두고 엇갈린 與… 김해영 “헌법 상충” 이해찬 “논란 확산 안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금태섭 두고 엇갈린 與… 김해영 “헌법 상충” 이해찬 “논란 확산 안돼”

입력
2020.06.03 13:50
0 0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당 대표 발언을 듣고 있다. 오대근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금태섭 전 의원 징계를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해찬 대표가 ‘징계 논란 확산 방지’를 강조한 반면, 김해영 최고위원은 ‘헌법과 상충할 가능성’을 제기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3일 국회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금태섭 전 의원 징계 사유는 헌법 가치를 따르는 국회법과 충돌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금 전 의원은 앞서 당론으로 정해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단 이유로 최근 ‘경고 처분’이라는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김 최고위원은 “국회법에는 ‘의원은 소속 정당 의사에 귀속되지 않고 양심에 따라 투표한다’고 규정돼 있고, 이는 대한민국 법질서 최상위 규범인 헌법상 ‘국회의원은 양심에 따라 직무수행을 한다’는 조항을 실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징계는 정당 민주주의에서 국회의원의 직무상 양심을 어디까지 허용할지를 보여주는 헌법상 문제”라며 “당 지도부의 일원으로서 고민이 많았지만 대단히 중요한 문제로 판단해 의견을 밝힌다”고 말했다. “당 윤리심판원은 금태섭 전 의원 재심 청구 결정 때 헌법적 차원의 깊은 숙의를 해달라”는 요청도 더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 이해찬 대표는 ‘당 징계는 문제가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한 듯하다. 그는 “금 전 의원 징계는 논란으로 확산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갑석 대변인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독립적인 기구인 윤리위원회에서 결정한 내용이고 재심 절차가 남았기 때문에 (최고위에서)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