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미 국방부, 워싱턴 인근에 현역 육군 1600여명 배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속보] 미 국방부, 워싱턴 인근에 현역 육군 1600여명 배치

입력
2020.06.03 12:22
0 0
2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공원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워싱턴=AFP 연합뉴스

‘흑인 사망’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미국 수도 워싱턴 인근에 현역 육군 병력 1,600여명이 배치됐다. 경찰 병력만으로 시위 대응이 어려워질 경우 언제든 도심 안으로 진입할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로 풀이된다.

조너선 호프먼 미 국방부 대변인은 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군 병력이 수도 지역(NCR)에 있는 군 기지에서 경계 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다만 병력이 워싱턴 내부에 있는 것은 아니며 시위 대응을 위한 민간 작전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기 중인 병력에는 군사경찰(헌병)과 보병대대 등이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국방부 고위 관료가 병력이 워싱턴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백악관 등 주요 시설이 위치한 워싱턴에서 시위 양상이 계속 격화할 경우 군 병력을 투입하겠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수도 워싱턴의 치안 유지를 위해 인근 주(州)에 주 방위군 파견을 요청했으나 뉴욕, 버지니아, 펜실베이니아, 델라웨어 등 민주당 주지사가 있는 4개 주는 이를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 대국민 연설에서 “시와 주가 시민들의 재산과 생명 보호에 필요한 조치를 거부한다면 미국 군대를 배치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폭동진압법 발동에 따른 연방군 투입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