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5개 산하 공공기관 입지 어디로? 시군 유치전 시동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경기도 5개 산하 공공기관 입지 어디로? 시군 유치전 시동

입력
2020.06.03 17:03
0 0
경기도청 신관 전경.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전을 확정한 산하 공공기관 유치전이 달아오르고 있다. 일선 시군들은 저마다 공공기관 입지 필요성을 내세우며 유치에 시동을 거는 분위기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전 방침을 확정한 공공기관은 총 5곳으로 경기도일자리재단(부천 소재),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수원)과 올해 하반기 신설 예정인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이다. 이들 기관의 임직원은 470여명에 달한다. 경기도는 산하 공공기관 29곳 중 27곳이 남부에 몰려 있는 만큼 북부에 행정인프라를 확대해 남북 간 균형발전을 꾀하겠다는 구상이다.

경기도는 다음달까지 각 기관별 공모 시기와 방법을 확정한 뒤 연내에 입지 선정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시ㆍ군은 31개 시군 중에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이천, 양평, 여주, 광주, 안성, 용인 등 17개로 제한했다. 남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북부와 자연보전권역 규제를 받는 동부권역 시군 등이 대상에 포함됐다.

경기도는 균형발전 측면을 우선 고려하되, 공공기관 배치 현황, 다른 공공기관과의 사업 연관성 등을 따져 각 기관의 입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기도의 이런 방침에 시군의 물밑 유치전도 본격화되는 분위기다. 파주시는 “경기교통공사 등을 끌어오겠다”며 1일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고양시 등도 입지 타당성 등 기관 유치 전략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공정한 입지 선정을 위해 시군 공모라는 절차를 진행하게 됐다”며 “균형발전 취지에 맞게 이전 기관을 여러 지역에 분산해 입지하도록 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