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초선들 앞에서 “보수란 말 좋아하지 않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김종인, 초선들 앞에서 “보수란 말 좋아하지 않아”

입력
2020.06.03 08:47
0 0

기본소득제 도입 추진도 사실상 공식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모임에서 강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같은 당 초선 의원들과 만나 “보수라는 말 자체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보수가 지향하는 가치인 ‘자유’는 말로만 하는 ‘형식적 자유’로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전혀 의미가 없다”는 것이 김 위원장의 말. 그는 “물질적 자유를 어떻게 극대화시켜야 하는지가 정치의 기본 목표”라는 말로 기본소득제 도입 추진 의지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 모임의 강연자로 나서 “통합당에 와서 지향하는 바는 다른 것이 아니다. ‘실질적 자유’를 이 당이 어떻게 구현해내느냐, 이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물질적 자유를 어떻게 극대화시켜야 하는지가 정치의 기본 목표”라고도 덧붙였다.

그가 ‘형식적 자유’ 무용론을 주장하며, 그에 대한 대안으로 ‘실질적 자유’ ‘물질적 자유’를 꺼내든 것은, 기본소득제를 의제로 던지기에 앞서 분위기를 잡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통합당이 기본소득제 도입을 전면에 내세울 것이란 전망은 김 위원장이 통합당 개혁의 고삐를 잡으면서 이미 고개를 들었다.

통합당 의원들도 벌써부터 힘을 싣고 있다. 김현아 통합당 비대위원은 C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기본소득제를 적극적으로 검토한다고 얘기할 수 있겠다. 김 위원장도 ‘경제통’인 만큼 (기본소득제) 고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 본인은 “기본소득은 아무렇게나 하는 게 아니다”는 지난달 27일 발언 이후 명확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