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위 대응에 주방위군 2만명 투입… 3개국 해외파병 병력과 비슷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 시위 대응에 주방위군 2만명 투입… 3개국 해외파병 병력과 비슷

입력
2020.06.03 08:23
0 0

코로나 대응까지 합치면 6만6000명… 역대 최대 규모

미국 전역에서 경찰의 과잉진압 과정에서 흑인 남성이 숨진 사건으로 시위가 벌어지는 가운데 2일 워싱턴 백악관 앞에 수백명의 시위대가 ‘흑인의 삶도 소중하다’는 손팻말을 들고 모여있다. 워싱턴=EPA 연합뉴스

미국 전역에서 경찰의 과잉진압 과정에 흑인 남성이 숨진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일주일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주방위군 병력 투입이 날로 늘면서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 당국은 워싱턴에 투입되는 병력을 늘리기로 했고 전체 주방위군 배치 규모는 이제 해외파병(3곳) 병력에 맞먹을 정도가 됐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지난 1일(현지시간) 폭력 시위 사태와 관련 주 정부들이 너무 약하게 대응한다는 불만을 나타내며 강경 진압 방침을 천명했다.

2일 로이터통신과 미 CNN방송 등에 따르면 군 당국자는 국방부와 워싱턴 주변 기지들에 대한 병력 방호 수준을 높였다고 밝혔다. 이미 전날 현역 헌병대를 워싱턴 안팎에 신속 대응하도록 배치를 완료했다.

조지프 렝겔 주방위군 사령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재 29개주와 워싱턴에 1만8,000명 이상의 주방위군이 배치됐고 병력은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CNN방송은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총 배치 병력이 2만명을 넘길 것으로 보면서 이를 “이라크, 시리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병력과 거의 동일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투입된 4만2,000명까지 더하면 총 배치 규모가 6만6,000명이 넘었다. 이는 국내 사태 대응에 동원된 병력이 역대 최대 규모다. 2005년 허리케인 카트리나 재난 사태 당시도 5만1,000명 수준이었다.

특히 워싱턴에서 시위 규모가 커지자 병력을 대거 투입하고 있다. 인디애나,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주(州)에 있던 1,500명 병력을 워싱턴에 추가 투입할 계획이다. 주방위군에 따르면 주방위군이 워싱턴에 1,300명 투입됐고, 전날 밤에는 유타와 뉴저지 병력 일부도 합류했다.

링겔 사령관은 전날 밤 시위 상황과 관련해선 “전국에 걸쳐 지난밤 상황은 호전됐다. 우리는 폭력이 감소하는 것을 봤다”면서도 “그러나 전체적으로 시위(건수)는 비슷한 수준이거나 오히려 증가세”라고 설명했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