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 3차 코로나 추경은 35조3000억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역대 최대’ 3차 코로나 추경은 35조3000억원

입력
2020.06.02 19:29
0 0
오대근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대처를 위해 추진하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규모가 35조 3,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2일 확인됐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일 국회에서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통합당의 국회 추경안 처리 협조를 요청하면서“3차 추경 규모는 35조 3,000억원 규모로 맞췄다”고 말했다. 정부가 ‘역대 최대 규모’라고 공언한 추경 규모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1차 추경에 11조7,000억원, 2차 추경에 12조2,000억원을 투입했다.

정부는 3차 추경안을 3일 국무회의를 거쳐 4일 국회에 제출한다. 3차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코로나 추경은 모두 59조2,000억원에 달하게 된다.

김종인 위원장은 강 수석의 요청에 “3차 추경은 할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내용을 잘 봐서 협조할 부분은 협조하겠다”고 협조에 방점을 찍었다.

반면 협상 당사자인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내용도 알지 못하는 추경안에 대해 찬성이다 반대다 말할 수 없다”며 미묘한 온도 차를 보였다. 그는 “재정건전성을 따지는 것이 국회 본연의 임무”라며 “1, 2차 추경 집행에 대한 보고를 듣고 3차 추경 효과가 무엇인지 충분히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