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의원총회 불참 윤미향… 이해찬 대표와 1시간 면담에서 무슨 얘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단독] 의원총회 불참 윤미향… 이해찬 대표와 1시간 면담에서 무슨 얘기?

입력
2020.06.02 18:17
0 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후 이해찬 대표와 한 시간 동안 개별 면담을 가졌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21대 국회의 첫 민주당 의원총회에 불참하는 등 동선을 최소화 해왔다. 앞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공개 해명했지만 여전히 논란이 현재진행 중인 상황을 의식한 듯한 행보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4시 20분쯤 민주당 대표실로 향해 약 1시간 가량 이 대표와 면담했다. 이용수 할머니의 문제제기로 이번 논란이 불거진 뒤 윤 의원이 이 대표를 직접 만난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김태년 원내대표, 남인순 최고위원도 함께했다. 이날 회동은 윤 의원과 남 최고위원 측의 요청으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흰색 마스크를 한 채로 보좌진과 함께 당 대표실로 향한 윤 의원은 면담 이후 ‘거취 문제를 논의했냐’는 질문에 “아유, 아닙니다”라면서도 나머지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민주당 관계자는 “(윤 의원이) 논란 후 이 대표를 직접 뵙고 이야기 한 적이 없어서 윤 의원 측이 오늘 잠깐 찾아 뵙겠다고 의사를 전해왔다”고 면담 자리를 설명했다.

‘사실 관계 우선 확인’ 기조를 분명히 해 온 이 대표는 윤 의원과의 면담에 앞서 진행된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1차적으로는 기자회견을 통해 나름대로 소명할 건 소명한 것 같고, 검찰 수사과정에 있기 때문에 소명이 충분하지 않은 것도 있는 것 같다”고 말해 윤 의원의 의원직 수행에 재차 힘을 실은 상태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