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열하듯, 뒷골목 지나… 트럼프의 ‘교회 가는 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열하듯, 뒷골목 지나… 트럼프의 ‘교회 가는 길’

입력
2020.06.02 18:00
0 0
트럼프 대통령이 1일 자신을 비난하는 낙서가 적힌 담벼락을 지나 라파예트 공원을 가로질러 세인트 존스 교회로 향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 연합뉴스
미국에서 백인 경찰의 가혹 행위로 사망한 비무장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촉발된 인종차별에 대한 분노가 미국 전역 및 전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1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 대응을 예고하는 대국민담화를 마친 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나와 라파예트 공원을 지나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세인트 존스 교회로 향하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대국민담화를 마치고 라파예트 공원 건너편의 세인트 존스 교회 앞을 방문해 성경책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워싱턴DC=AP 연합뉴스

‘흑인 사망’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일 군 병력 투입 등 강경대응 방침을 밝힌 후 교회를 찾았다.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짧게 기자회견을 한 트럼프 대통령은 경찰과 주방위군, 경호 인력 등이 확보한 길을 걸어 라파예트 공원 건너편 세인트 존스 교회로 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회견을 하는 동안 라파예트 공원에서는 시위가 벌어졌고,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했다. 대통령의 ‘교회 가는 길’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핵심 참모 및 비밀경호국(SS) 요원들과 함께 백악관을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을 비난하는 낙서가 빼곡한 벽 앞을 지나 각종 시위 도구 등이 널브러진 도로를 건넜다. 최루탄 연기가 채 가시지 않은 시위 현장을 지나 교회 앞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성경을 들고 “(미국은)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라며 취재진을 향해 포즈를 취했다. 사진의 배경이 된 ‘대통령의 교회’ 세인트 존스 교회는 시위대의 방화 및 기물 파손에 대비해 출입문과 창문이 모두 판자로 가려져 있었다.

교회를 나서 백악관으로 향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엔 양 옆으로 도열한 경찰관들을 사열하듯 지나쳤다. 자신이 밝힌 강경 대응 방침을 확인하듯 경찰관들을 향해 오른손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기도 했다.

백악관에서 불과 몇 십 미터 떨어진 곳에서 격렬한 시위가 이어져 온 만큼 이날 대통령의 외출에 비밀경호국은 비상이 걸렸다. 백악관 경내 요소요소마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는 저격수의 모습이 목격됐고 주 방위군 병력도 쉴새 없이 주변을 오갔다.

워싱턴DC에서는 흑인 사망 항의 시위가 1일까지 나흘째 이어지면서 통행금지령이 발령되고 콜럼비아주 방위군 1,200여 명이 동원됐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 워싱턴DC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폭력 시위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하는 대국민담화를 하고 있는 동안 라파예트 공원에서는 진압경찰들이 평화 시위를 하고 있던 시위자들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국민담화를 마친 후 백악관을 나와 라파예트 공원을 가로질러 '대통령의 교회'로 불리는 세인트 존스 교회를 깜짝 방문했다. 워싱턴DC=EPA,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에 투입된 DC 방위군인들을 태운 차량이 백악관의 웨스트 이그제큐티브 에비뉴를 지나가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에서 주방위군이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워싱턴DC=AFP 연합뉴스
1일 기마경찰들이 백악관 부근에 배치되고 있다. 워싱턴DC=AFP 연합뉴스
세인트 존스 교회 방문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 도열한 경찰 사이를 지나가고 있다. 워싱턴DC=로이터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