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눈]응원 편지 공개한 윤미향에 “의혹 덮지마” vs “끝까지 지지”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눈]응원 편지 공개한 윤미향에 “의혹 덮지마” vs “끝까지 지지”

입력
2020.06.02 16:18
0 0

 윤미향 민주당 의원, 2일 페이스북 통해 응원편지 공개 

 “끝까지 지지한다” 응원 속에 “의혹 밝혀라” 비판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지지자들로부터 받은 응원편지를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했다. 페이스북 캡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과 관련해 후원금 유용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들로부터 받은 응원 편지를 공개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에서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여러 누리꾼이 “강한 모습으로 30년을 견뎌오셨으니 더 강해지시리라 믿는다”며 응원하고 있지만, 일부는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사실 관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국회 의원회관 530호에 입성한 사실을 알리며 “아직 자리가 잡히려면 시간이 더 걸리겠지만, 더 노력하려 한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시면 더 큰 힘 날 것 같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민주당 권리당원에게 받은 응원 편지들도 공개했다. 편지에서 지지자들은 “마음 고생 많으셨을 텐데 응원하는 국민들이 많다는 걸 잊지 말고 힘내시길 바란다”, “지치지 말기, 포기하지 말기, 끝까지 함께 하기”라고 적어 보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내 사무실에서 보좌진과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윤 의원의 게시물에 누리꾼들은 “힘든 시간이겠지만, 국민을 대신해 고난의 시간을 보낸다 생각하고 당당하게 이겨달라”(윤**), “30여 년간 대일 과거사 문제해결 노력만으로 벅찰 것이다. 힘든 과제를 평생 운동으로 정했으니 그것만으로 격찬을 받아 마땅하다”며 응원하는 댓글을 남겼다. 정의연 관련 의혹을 두고는 “제기되는 의혹들은 당당하고 명확하게 계속 해명하면 된다. 굴하지 말고 의정활동으로 보여달라”(조*)고 격려하는 댓글도 올라왔다.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정확한 근거를 제시하든지, 자료라도 내놓고 시시비비를 가려보자. 불쌍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돈을 노리고도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라고 말할 수 있나”(송**), “이 정도 이슈에 대해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사실관계를 확실히 해야 한다. 스스로 ‘나는 떳떳한 국회의원인가’ 되돌아보고 판단하라”(이**)라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후원금 유용 혐의에 대해 전날에도 SNS를 통해 적극 해명에 나섰다. 그는 개인계좌로 모금한 후원금이 자신의 아파트 구매에 이용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임시로 계좌를 만들어 모금을 진행했고 이는 개인 명의이긴 하지만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였다”며 “혼용계좌가 아니라는 뜻”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혼용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SNS 눈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