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 확진...부평ㆍ계양 원격수업 연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 확진...부평ㆍ계양 원격수업 연장

입력
2020.06.02 11:38
0 0
1일 오후 인천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단 검사를 받은 한 시민이 귀가하고 있다. 뉴스1

인천 부평구 소속 공무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렸다.

2일 부평구에 따르면 이날 부평구 본청 소속 공무원 1명과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소속 공무원 1명이 각각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는 조사 중이다.

부평구는 워크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본청 직원과 구청 방문자에 대한 진단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를 폐쇄하고 센터 전 직원에 대한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부평구 측은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쿠팡 부천 신선물류센터 등과 관련해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부평구와 계양구 학교에 지난달 28일 내린 등교 수업 중지 조치를 이달 10일까지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부평구와 계양구의 유치원과 초중고, 특수학교 243곳은 고3을 제외하고 10일까지 원격수업을 유지한다. 다만 긴급돌봄교실은 정상적으로 운영한다. 등교 수업 재개 여부는 추후 감염병 확산 추이와 보건당국의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부평구와 계양구의 감염 확산 추이를 더 지켜봐야 한다는 보건당국의 의견을 들어 원격수업 유지를 결정했다”라며 “앞으로도 교육부, 인천시 보건당국과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안전하고 건강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