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삼석 의원,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특별법 제정안 대표발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삼석 의원,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특별법 제정안 대표발의

입력
2020.06.02 11:52
0 0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전남 영암ㆍ무안ㆍ신안) 의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전남 영암ㆍ무안ㆍ신안)의원은 인구감소 문제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안’을 21대 국회 1호 법안으로 대표발의 했다고 1일 밝혔다.

우리나라는 급속한 속도로 저출산ㆍ고령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통상 1분기가 다른 분기보다 출산율이 높게 나타나는 경향인데도 불구하고 올해는 합계출산율이 0.90명이다.

이 같은 조사는 지난해 연간 출산율(0.92명)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합계출산율이 1명을 밑도는 나라는 OECD가입국 중 한국이 유일하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인 고령화율은 2019년 기준 15.36%로 1995년 9.07%에서 급속히 증가했다.

특히 전남지역은 심각한 실정이다. 광주전남연구원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전국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전남만이 2018년과 2019년에 걸쳐 유일하게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나타났다.

이번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제정안은 국가로 하여금 지방자치단체의 계획을 반영한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원을 위한 5년 단위의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대통령직속으로 위원회를 두어 심의ㆍ조정 역할을 수행하도록 했다.

각종 지원정책을 위해 인구소멸위기지역 지자체는 국고보조율을 상향해 지급할 수 있는 근거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제외할 수 있는 특례를 두었다. 또 인구소멸위기지역 관할 시ㆍ도별로 1개 이상의 지역 거점 의과대학과 부속종합병원 설치를 의무화해 지역의 보건의료 여건 개선을 위한 기반을 갖추도록 했다.

서 의원은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인해 농어촌지역을 중심으로 한 지역소멸 문제의 시급성 때문에 지역에 대한 지원방안 및 체계를 법제화하고 국가차원의 종합대책을 마련해 적극 대응해야 한다”며 “하루빨리 인구소멸위기지역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