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사건 ‘증언 조작’ 의혹, 검찰 셀프 조사 착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명숙 사건 ‘증언 조작’ 의혹, 검찰 셀프 조사 착수

입력
2020.06.01 20:46
0 0

서울중앙지검, 진정사건 인권감독관에 배당

한명숙 전 국무총리가 지난달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헌화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제공

검찰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을 수사하면서 증인들의 위증을 종용했다는 진정이 서울중앙지검에 배당됐다.

1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대검찰청으로부터 한 전 국무총리 재판 당시 법정에 증인으로 섰던 A씨가 제기한 진정 사건을 이날 인권감독관에게 배당했다.

A씨는 올 4월 법무부에 한 전 국무총리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검찰이 위증을 교사했다는 취지의 진정을 제출했다. 진정은 대검찰청을 거쳐 한 전 국무총리 사건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됐다. 인권감독관은 당시 수사 절차에 문제가 있었는지 사실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다.

A씨는 2011년 한 전 총리가 건설업자 고(故) 한만호씨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재판을 받을 당시 한씨가 법정에서 진술을 뒤집자 검찰에 유리한 증언을 하기 위해 법정에 섰던 당사자다. 한씨는 검찰 조사에서 한 전 총리에게 9억원을 건넸다고 진술했으나, 1심 법정에서 이를 번복했다. A씨는 당시 “한씨가 구치소에서 ‘검찰 진술이 맞지만, 법정에서 뒤엎겠다’고 말하는 걸 들었다”고 증언했으나, 9년 만에 입장을 바꿨다.

앞서 한 전 총리 수사팀은 입장문을 내고 “수사팀은 A씨를 회유해 거짓 증언을 시킨 사실이 절대 없다”면서 “A씨는 수사 및 재판 과정에서 자발적으로 진술했고, 그 자세한 내용은 증인신문조서에 모두 기재돼 있다”며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