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의연 이어 정대협 회계 담당자도 소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정의연 이어 정대협 회계 담당자도 소환

입력
2020.06.01 18:53
0 0

3번째 참고인 조사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기자회견을 한 29일 문이 굳게 닫혀 있는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후원금 부실관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서 근무한 회계 담당자를 조사했다.

1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정의연 관계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A씨는 지난달 26일과 28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현 정의연 회계 담당자와는 다른 인물로, 과거 정대협 시절에 회계를 맡았다. 정의연은 기존 정대협과 통합해 2018년 11월 새로 출범했으나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운영을 위해 정대협 법인을 남겨둔 상태다.

검찰은 A씨에게 2018년 이전 정대협 시기 회계처리 방식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두 차례 소환 조사와 마찬가지로 조서를 작성하지 않는 면담 조사 형식으로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연과 윤 의원은 2012년 경기 안성힐링센터를 부실 매입ㆍ매각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어 관련 질의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안성힐링센터 의혹과 더불어 정의연의 후원금 유용 의혹과 관련해 윤 의원과 정의연 전ㆍ현직 관계자를 고발했다. 검찰은 지난달 20일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연이어 정의연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