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역서 30대 여성 묻지마 폭행… “광대뼈 골절 피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낮 서울역서 30대 여성 묻지마 폭행… “광대뼈 골절 피해”

입력
2020.06.01 15:05
0 0

 경찰, 신원 미상 용의자 추적 중… “현장에 CCTV 없어” 


폐쇄회로(CC)TV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서울 도심의 지하철역에서 30대 여성이 신원미상의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일 국토부 산하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지난 26일 오후1시 50분쯤 공항철도 서울역의 한 식당 앞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이 30대 여성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 내용에 대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피해자 A씨의 가족 B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피해 사실을 알리는 글을 적어 올렸다. B씨에 따르면, 가해자는 키 180cm 정도의 30대 남성으로 이유 없이 A씨에게 다가와 욕설을 하며 주먹으로 A씨의 얼굴을 때렸다. A씨는 광대뼈가 골절되고 눈 옆이 찢어지는 등 부상을 입어 수술을 받아야 하는 상황으로 전해졌다.

특히 B씨는 사건 직후 수사를 맡은 역사 내 서울지방철도경찰대에 피해 사실을 알렸지만, 철도경찰대로부터 폭행 현장에 폐쇄회로(CC)TV가 설치돼있지 않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역사 내 시설을 문제 삼았다.

B씨에 따르면, 가해자가 A씨를 쫓아가 어깨를 부딪히는 장면과 가해자의 모습은 다른 장소의 CCTV에 기록돼있다. 또 경찰대는 A씨가 피해를 당한 곳 인근의 점원과 시민들로부터 목격자 진술까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B씨는 경찰대로부터 결정적 근거인 폭행 사건 현장 CCTV가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경찰대의 담당자가 CCTV가 없는 상황이 있어 수사에 걸림이 되어왔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 동안 수사에 걸림이 있었다면 개선을 해왔어야 했다”고 적었다.

철도경찰대 관계자는 “사건 발생 장소에 CCTV가 없어 사각지대인 것은 사실”이라며 “주변 CCTV 토대로 용의자 인상착의를 확보해 목격자 진술 등 다양한 수사 기법을 통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