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파원의 시선] 상대 칭찬에 인색한 韓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특파원의 시선] 상대 칭찬에 인색한 韓日

입력
2020.06.02 04:30
0 0
일본의 한 의료진이 지난달 10일 이바라키현의 가시마 축구경기장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이바라키=UPI 연합뉴스

일본의 긴급사태가 해제된 지난달 25일 한국의 지인에게서 연락이 왔다.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지 않느냐는 걱정 때문이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부실 대응을 지적해온 한국 언론에서 일본의 방역체제가 개선됐다는 소식을 듣지 못했는데 긴급사태가 해제됐다고 하니 의구심을 가질 법하다.

일본에서 감염 확산이 억제된 이유에 대한 분석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 다만 높은 위생관념과 마스크 착용 문화, 긴급사태 선언 후 외출 자제와 휴업 동참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관측 정도다. 정부의 허술한 대응을 두 달에 걸친 다수 국민들의 희생과 인내로 보완한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그러나 한국에선 이 같은 일본의 모습은 국가권력에 맹목적으로 순종하는 국민성으로 폄하되곤 한다.

인색한 평가는 일본도 마찬가지다. 한국의 방역 사례는 아베 정부의 무능을 지적하는 좋은 재료로 활용됐다. 일본 언론에 자주 소개된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검사 방식과 무증상ㆍ경증 환자용 별도 격리시설은 허둥지둥했던 일본에 모범 답안을 제공했다고 평가되곤 한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도 늘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게 있다. 신용카드 사용 내역과 휴대전화 통화기록으로 감염자 동선을 확인하는 한국의 방식이 국가권력의 비대화와 개인정보 침해로 이어질 우려가 크다는 지적이다. 긴급사태 해제 후 일본의 인구 10만명당 사망자 수가 미국ㆍ유럽보다 적다는 사실을 강조하면서 정작 일본보다 적은 한국은 쏙 빼놓는다.

한일 양국이 상대의 장점보다는 단점이나 저의만을 찾아 부각하려는 것이 익숙해진 탓이다. 최근 경주시가 자매도시인 교토ㆍ나라에 방역물품을 지원했다가 논란이 된 게 대표적이다. 일본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기사의 댓글을 보니 한국의 지원에 고마워하기 보다 외교적 양보를 받아내기 위한 빌미라는 억측과 조롱이 많다는 게 이유였다. 어차피 고마워하지도 않을 텐데 왜 보내느냐는 식이다.

글로벌 보건위기 극복을 위한 인도적 지원마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를 따지는 양국 여론에 휘둘리는 것에 마음이 무겁다. 한편으론 언론이 상대를 이해하는 데 있어 ‘굴절된 렌즈’ 역할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보는 계기였다.

김회경 도쿄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특파원의 시선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