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서 효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동물실험서 효과”

입력
2020.06.01 10:44
0 0

셀트리온은 동물실험 결과 현재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냈다고 1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지난 4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중화항체 선별을 완료한 뒤 충북대와 함께 족제비의 일종인 페럿을 대상으로 동물실험을 해왔다.

셀트리온은 동물실험 결과 약물 투여 닷새째부터 콧물, 기침 등 증상이 사라지고 활동성이 높아지는 등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항체치료제를 고농도로 투여했을 때 바이러스가 최대 100배 감소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폐의 염증도 크게 나아졌다고 덧붙였다.

셀트리온은 페럿에 이어 햄스터, 생쥐, 원숭이를 대상으로 효능과 독성 시험을 할 예정이다. 다음달에는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돌입하는 게 목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개발 성공 가능성을 높여주는 청신호가 하나둘씩 켜지고 있다"며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를 꺾는데 일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준 기자 ultrakj7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