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일방적 인해전술로 원구성 협상 밀어붙이려 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주호영 “민주당, 일방적 인해전술로 원구성 협상 밀어붙이려 해”

입력
2020.06.01 11:05
0 0
주호영 원내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여당과의 개원 협상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다수의 힘을 빌어 ‘인해전술’로 원 구성을 일방적으로 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177석의 민주당을 이끄는 김태년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개원은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 민주당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6월 5일 개원해 의장단을 선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민주당이 ‘상생’과 ‘협치’를 입으로만 외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 금요일 저녁 양당 원내대표와 원내수석부대표 등 4명이 두 시간 넘게 저녁 식사를 하면서 원구성 협상을 했다”며 “이 자리에서 통합당이 의석 수 비율에 따라 민주당이 11석, 통합당이 7석의 상임위원장 의석을 배정 받기로 제안하고, 민주당도 이에 대해 큰 반발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협상 과정에서 가장 큰 난제로 떠오른 법제사법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에 대해서는 입장이 첨예하게 갈렸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관례나 삼권분립 원리에 따라 국회가 행정부를 견제해야 하고, 야당이 맡아야 실질적인 (견제) 기능을 한다는 점과 민주당이 야당이었을 때도 우리 당은 법사위ㆍ예결위는 야당이 맡게 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두 개 다 내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다수의 힘을 빌어 ‘인해전술’로 일방적으로 (원구성을) 하겠다는 의사를 비친 것”이라며 “국가적 위기를 상생과 협치로 처리해도 부족할 판에 일방적으로 밀어 부치면 책임은 민주당에 있고 후유증은 국민에 돌아간다”고 비판했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