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온라인 공채시험’ 상시화 검토… 언택트 시험 보편화하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삼성 ‘온라인 공채시험’ 상시화 검토… 언택트 시험 보편화하나

입력
2020.05.31 17:15
0 0
삼성그룹이 올해 상반기 공채 지원자에 대한 직무적성검사(GSAT)를 온라인 시험으로 진행했다. 사진은 31일 경기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실시간으로 응시생을 원격 감독하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그룹이 30, 31일 이틀간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인 삼성직무적성검사(GSAT)를 창사 이래 처음 온라인으로 치렀다. 일부 응시생이 ‘낯선’ 시험 방식에 고충을 호소하기도 했지만, 가장 우려됐던 부정행위 가능성을 화상회의 솔루션을 통해 적절히 막아내면서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택한 방식이긴 하지만 대규모 온라인 시험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입증된 만큼 올해 하반기 이후 공채 시험도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번 GSAT 시험은 양일간 하루 두 차례(오전 9시, 오후 2시), 총 4번에 걸쳐 치러졌다. 지원자는 집에서 컴퓨터로 응시 프로그램에 접속해 시험을 치렀고, 회사는 응시생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전송하는 문제풀이 장면을 삼성SDS의 최신 화상회의 솔루션을 통해 모니터링하며 감독했다.

일부 응시자는 현장 지필고사엔 없는, 부정행위 방지를 위한 제약 사항에 고충을 토로했다. 모니터에 손을 댈 수 없거나(터치스크린 활용 방지), 손이 감독 화면을 벗어나지 않도록 간수해야 하는 것이 대표적 사례였다. 이번 시험은 종전 4과목을 2과목(수리논리, 추리)으로 줄여 치렀는데 수리 과목이 필요 이상으로 어려웠다는 지적도 나왔다.

다만 첫날 시험 경험이 공유되면서 31일 응시생들은 한결 안정된 모습으로 시험을 치렀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회사는 ‘시험장까지 장거리 이동하는 불편이 없었다’ ‘응시 시스템도 잘 돌아갔다’ 등 비대면(언택트) 시험 방식에 긍정적 반응이 많은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또 응시자 전원에게 온라인 시험에 필요한 도구를 담은 꾸러미를 우편 발송하는 비용이 들긴 했지만 매 시험마다 수만명이 응시할 고사장을 빌리는데 드는 비용에 비하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이번 시험 운영 결과를 토대로 매년 상하반기 공채에 온라인 필기시험을 상시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삼성 관계자는 “온라인 시험 시행 결과 대규모 지필고사에 비해 사회적 비용이 줄어들고 응시자 편의가 높아지는 효용이 크다고 판단된다”며 “일부 보완을 거쳐 온라인 언택트의 장점을 채용 분야에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