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KBS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용 카메라 발견…경찰 수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서울 KBS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용 카메라 발견…경찰 수사

입력
2020.05.31 12:24
0 0
서울 영등포경찰서 로고.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사옥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용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 29일 KBS로부터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다는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31일 밝혔다.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된 곳은 KBS 연구동에 있는 화장실로, 신고자는 이곳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기기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불법촬영 기기를 수거한 뒤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카메라를 설치한 사람을 찾고 있다”며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현종 기자 bel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