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간 넘게 이어진 여야 원내대표 ‘소주 회동’ 뒷이야기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여야 원내대표 ‘소주 회동’ 뒷이야기는?

입력
2020.05.30 18:16
0 0
제21대 국회 개원을 하루 앞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출판기념회 및 퇴임식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주를 곁들여서라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눠보려 했지만… 결과는 씁쓸하기만 했다.”

29일 비공개로 진행된 여야 원내대표 만찬 회동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이렇게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입장 차를 한 발자국도 좁히지 못했다는 뜻에서다.

이날 만찬 회동은 지난 14일 첫 원내대표 회동에서 약속한 것이 배경이 됐다. 당시 여야 원내대표는 24분 간 대화를 나누며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28일에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 하며 원 구성을 포함한 여러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2시간 40분동안 함께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을 마친 후 경내를 산책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회동 다음 날인 29일. 여야 원내대표는 2시간 동안 술을 곁들여 솔직한 대화를 나눴다. 이 날은 21대 국회 시작 하루 전날이기도 했다. 주요 안건은 원 구성 협상이었다. 양 측은 협상의 마지노선을 서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법사위와 예결위는 양보할 수 없다”며 단호히 선을 그었다고 한다. 법사위와 예결위를 야당이 가져가야 6월 5일 국회 개원에도 합의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6월 5일 국회 개원은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한다. 21대 국회는 국회법에 명시된 대로 개원 시점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또 “과거의 여당이 아닌, 177석의 여당을 인정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사위와 예결위를 포함한 주요 상임위를 민주당이 가져와야 한다는 맥락에서다.

결국 2시간 내내 견해를 좁히지 못한 채 만찬자리는 끝났다.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3차 추경을 위해서라도 빨리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며 “통합당 없이 6월 5일 단독 개원을 밀어붙이는 것도 고려 중인 걸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31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21대 국회 개원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