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의 사이버위협 주의보에 모략극” 발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북한 “미국의 사이버위협 주의보에 모략극” 발끈

입력
2020.05.29 20:43
0 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 현지지도 일정으로 평안남도 순천시 순천인비료공장을 찾았다고 조선중앙TV가 7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의 사이버위협 전반에 대한 주의보를 발령한 것에 대해 ‘미국의 모략극’이라며 반박했다.

북한 외무성은 2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금 세척 및 테러자금지원 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 대변인 명의 담화를 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담화문에서 북한은 “최근 미국이 우리의 ‘사이버 위협’에 대해 전례 없이 떠들어대고 있다”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핵과 미사일, 인권, 테러 지원, 자금 세척과 함께 사이버 위협이라는 새로운 지렛대로 우리 국가의 영상(이미지)을 흐리게 하고 우리를 흔들어 볼 틈을 만들어 보자는 것이 미국이 노리는 속심”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 시기 미국이 우리와 연관시켰던 사이버 공격 사건들이 국제 해커집단의 소행이라는 것이 명백히 입증되었으며 미국 내 전문가들도 이에 대해 공식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담화는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에 대해 별의별 험태기와 오명을 뒤집어 씌우기 위해서라면 인류가 창조한 현대문명까지도 모략과 날조의 창구로 주저 없이 도용하고 있는 것이 바로 미국”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가는 미국이 떠들어대는 그 무슨 사이버 위협과 전혀 인연이 없다”고 주장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달 15일 국토안보부와 재무부,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미 정부기관이 합동으로 북한의 악성 사이버 활동을 겨냥해 경계령을 내린 건 2018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이혜미 기자 herstory@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