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은상 신라젠 대표 구속기소…“페이퍼컴퍼니로 1918억원 부당 취득”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은상 신라젠 대표 구속기소…“페이퍼컴퍼니로 1918억원 부당 취득”

입력
2020.05.29 17:26
0 0
문은상 신라젠 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바이오업체 신라젠의 지분을 인수한 뒤 부당 이득을 취득한 혐의 등을 받는 문은상 신라젠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 서정식)는 29일 문 대표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적 부정거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업무상배임 등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자기 자금 없이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한 자금 돌리기 방식으로 350억원 규모의 신라젠 신주인수권부사채(1,000만주 상당 신주인수권 포함)를 인수해 부당 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문 대표가 얻은 부당 이득 규모가 1,91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다.

문 대표는 또 특허 대금을 부풀려 신라젠 자금 29억3,000만원을 A사에 과다 지급해 신라젠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는다. 지인 5명에게 스톡옵션을 부풀려 부여한 뒤 매각이익 중 38억원가량을 돌려받은 혐의도 적용됐다.

이 밖에도 검찰은 이날 문 대표가 활용한 페이퍼컴퍼니의 사주 B씨와 신라젠 창업주이자 A사 대표인 황태호씨도 불구속 기소했다. 문 대표와 함께 대금 납입없이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취득해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를 받은 곽병학 전 감사와 이용한 전 대표는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