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다” 일관 윤미향에 野 “변명 일색, 가증 절정…사퇴해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니다” 일관 윤미향에 野 “변명 일색, 가증 절정…사퇴해야”

입력
2020.05.29 17:39
0 0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가 29일 국회에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체로 “아니다”로 일관하자 야권의 사퇴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

미래통합당은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회견이었다”고 맹비난했다.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혹시나’하며 최소한의 양심을 기대했던 국민들 앞에서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라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며 “구구절절 얘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라며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당도 ‘변명 일색, 가증의 절정을 보인 회견’이라 총평했다. 안혜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죄의 말은 그저 변명의 물꼬를 트기 위한 수단이었다”며 “감정의 동요도 반성의 기미도 없는 기계적 낭독으로 흘리는 땀만이 그가 살아있는 사람임을 입증했다”고 공격했다. 안 대변인은 이어 “윤 당선자는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스스로 국회의원 당선자의 신분을 내려놓고 검찰의 조사에 최선을 다 하여 본인이 회견에서 언급한 ‘상응하는 책임’을 지기 바란다”며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다.

다만 정의당은 평가를 유보했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아쉬움은 있으나 국회 개원 전에 입장을 밝힌 것은 다행”이라며 “윤 당선인이 국민에게 사죄하면서도 개인의 부정 등이 없었다고 말하고, 검찰 조사에도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만큼 그간 제기됐던 모든 문제가 이후 투명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