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학원 확진 강사 수업 들은 중학생 2명 감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의도 학원 확진 강사 수업 들은 중학생 2명 감염

입력
2020.05.28 23:47
0 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소재 Y학원에 다니는 중학생 2명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원에서 근무하는 강사가 이날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추가 환자가 발생하며 학원 내 감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28일 영등포구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중학생 2명은 모두 여의도동 주민으로, Y학원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인천 계양구 26번ㆍ20대)의 접촉자였다.

두 학생은 지난 26일 오후 8∼10시 Y학원에 머물렀다. 이중 한 학생은 다음날인 27일 오후 7시30분~10시까지 같은 건물에 있는 다른 학원을 방문했다. 구가 공개한 동선을 보면 두 학생은 26∼28일에 학교엔 가지 않은 것으로 나와 있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빌딩 내 입주한 학원가, 스터디카페, 독서실을 폐쇄 조치했다”고 말했다.

해당 학원 인근의 초ㆍ중ㆍ고교 6곳은 인근 학원 강사가 확진된 것으로 확인한 후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 보냈다.

윤중ㆍ여의도초교는 학생들 등교를 시키지 않았다. 윤중ㆍ여의도중은 오전 수업을 마친 뒤에 여의도ㆍ여의도여고는 점심 식사 후에 학생들을 귀가시켰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