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넘게 청약한 ‘흑석동 로또’… ‘84점’ 만점 통장 나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만명 넘게 청약한 ‘흑석동 로또’… ‘84점’ 만점 통장 나왔다

입력
2020.05.28 14:56
0 0

서울서 1년5개월만… 열기 입증

올여름 분양물량 40% 증가 전망

서울 흑석리버파크자이. GS건설 제공

서울 아파트 분양시장에 1년 5개월 만에 ‘만점 청약통장’이 등장했다. 그만큼 아파트 청약이 여전히 뜨겁다는 방증이다. 이에 발맞춰 올 여름 분양물량도 지난해 대비 40% 넘게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28일 청약 결과를 발표한 ‘흑석리버파크자이’ 전용면적 59.98㎡의 당첨 최고점수는 84점이었다. 청약점수 84점은 사실상 만점이다. 무주택 기간 15년 이상(32점)에 부양가족 6명 이상(35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 15년 이상(17점)이어야 나올 수 있는 점수다.

서울에서 청약점수 만점이 등장한 것은 2018년 12월 서울 수색9구역을 재개발한 ‘DMC SK뷰’ 전용면적 112㎡ 이후 약 1년 5개월만이다. 전국으로 확대해도 지난 2월 경기 수원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전용면적 84.97㎡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해당 면적은 18가구 모집에 총 8,307명이 몰리며 46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면적의 최저 당첨점수는 70점이었다.

다른 면적의 당첨점수도 높았다. ‘흑석리버파크자이’ 평균 당첨점수는 62.88∼79점을 기록했다. 1가구 모집에 1,998명이 청약 신청한 전용면적 120.43㎡의 당첨점수도 79점에 달했다. 이 밖에도 전용면적 59.93㎡ 최고 점수는 75점이었으며, 84.94㎡(74점), 59.64㎡(70점)이 뒤를 이었다. 이 아파트단지 전체를 통틀어 최저 당첨점수는 전용면적 84.96㎡의 59점이었다.

최근 숨죽인 매매 거래와 달리, 아파트 청약시장은 열기가 뜨겁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8월까지 전국에서 총 6만7,748가구(임대 제외 아파트)가 일반 분양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41.6% 증가한 수치다. 특히 정부가 8월 전매제한 확대 시행을 예고하면서, 비수기로 꼽혔던 여름에 분양 물량이 몰렸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그간 비규제지역으로 관심이 높았던 수도권과 지방광역시 아파트의 경쟁률이 치열할 전망”이라며 “정부 발표 후 한 달도 채 되지 않았기에, 분양물량도 더 증가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