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대입 선발에 정시 비중 늘린 75개 대학에 약 10억씩 지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교육부, 대입 선발에 정시 비중 늘린 75개 대학에 약 10억씩 지원

입력
2020.05.28 12:39
0 0
유은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해 11월 정부서울청사 브리핑 룸에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23년 입학정원의 40%이상을 정시에서 선발하는 것을 골자로 한 정부 ‘대입 공정성 강화방안’을 따른 서울 주요 16개 대학이 교육부로부터 10억원씩 지원금을 받는다. 교육부는 이 대학들을 비롯해 정시 선발을 늘리겠다고 약속한 전국 75개 대학을 선정, 약 7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020년 고교교육 기여 대학 지원 사업 선정결과를 28일 발표했다. 경희대·고려대·서강대·성균관대·숙명여대·연세대·이화여대·한국외대·한양대 등 67개교가 10억원을 지원받는 Ⅰ유형에, 덕성여대·관동가톨릭대 등 8개교가 2~3억원을 지원받는 Ⅱ유형에 선정됐다.

앞서 2018년 8월 교육부는 2022학년도 대입개편을 통해 정시 전형 30% 확대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럼에도 ‘조국 사태’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평가의 불공정성이 지적되자, 지난해 11월 주요 16개 대학에 2023학년도까지 정시 선발을 40%이상 늘리도록 권고하고 고교 기여 대학 지원사업의 참여조건으로 제시했다. 수도권 대학은 2022학년도 대입에서 수능전형 비중이 30% 이상이어야 사업에 참여할 수 있고 특히 주요 16개 대학은 2023학년도까지 수능전형 비중을 40% 이상으로 확대해야 한다. 이들 대학은 올 4월, 대입정원의 정시 비중을 평균 29%에서 37.6%까지 늘린 ‘2022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고교교육 기여 대학 사업은 교육부가 공교육 정상화에 기여하는 대학을 지원하기 위해 2014년 도입했다. 올해 예산은 697억8,000만원으로 2018년 대비 138억8,000만원 올랐다. 이번에 선정된 대학은 내년까지 2년 간 재정 지원을 받으며, 대입전형 운영비, 입학사정관 인건비 등으로 쓸 수 있다.

이윤주기자 miss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