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표 시연 선관위에… 민경욱 “한 달 뒤 음주측정하는 꼴” 반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개표 시연 선관위에… 민경욱 “한 달 뒤 음주측정하는 꼴” 반발

입력
2020.05.28 09:07
0 0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되지 않은채 무더기로 비례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거듭되는 4ㆍ15 총선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28일 시연한다. 하지만 사전투표 조작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 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은 반발하고 나섰다.

민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선관위 투표 및 개표 시연을 두고 “음주운전 사고 내놓고 한 달 뒤에 엄마 앞에서 운전 시연하나”라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음주측정 당일 유효, 개표 시연 당일 유효”라며 “내일 하는 선관위 시연은 음주운전 피의자가 술 깨고 나서 직접 하는 셀프 음주측정”이라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지난 총선이 끝난 뒤 선거 과정에 조작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 온 인물이다. 그는 “부정선거 배경에 중국 프로그래머가 있다”며 “정부가 중국과 내통해 부정 선거를 저질렀다”고 주장해왔다.

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 통합당은 거리를 두고 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이 민 의원을 출당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민 의원을 향해서는 “주술정치를 계속할 거면 자진 탈당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선관위는 “21대 총선 부정선거 주장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투ㆍ개표 시스템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려는 목적”이라며 이날 과천 청사 대회의실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