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70% “윤미향 의원직 사퇴해야” 이해찬 “굴복 안 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 70% “윤미향 의원직 사퇴해야” 이해찬 “굴복 안 돼”

입력
2020.05.27 17:20
0 0

與, 사퇴론에 선 그어… 尹 9일째 잠행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 10명 중 7명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부정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당선자의 사퇴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7일 나왔다. 진보 진영은 윤 당선자와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을 동일시하며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지만, 정작 민심은 싸늘하다는 뜻이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사실 확인이 먼저”라며 윤 당선자를 지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26일 전국 성인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윤 당선자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70.4%, ‘사퇴할 필요가 없다’는 20.4%로 집계됐다. 40대(48.6%)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사퇴해야 한다는 응답이 60~80%대에 달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사퇴 찬성 비율이 51.2%였다.

이는 여론이 진보 진영의 윤 당선자 엄호 논리에 그다지 공감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간 민주당은 30년 간 정의연과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을 이끌며 위안부 운동이란 대의에 헌신한 윤 당선자를 부실 회계처리 등의 이유로 내치는 건 과도하다는 논리를 펴왔다.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 제기에 이른바 ‘친일ㆍ반인권ㆍ반평화 세력의 정치 공세’라는 혐의도 씌웠다. 하지만 민심은 이미 제기된 의혹만으로도 윤 당선자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는 쪽으로 기운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명찰이 27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1대 국회의원 당선인 워크숍장 입구에 놓여있다. 연합뉴스

그럼에도 민주당은 사퇴론에 거듭 선을 그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져야 하지만,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며 “신상 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계 당국은 최대한 신속히 사실을 확인해 주고, 국민도 신중하게 지켜보고 판단해달라”고 했다. 기존 ‘선 사실확인→후 정치적 결정’ 입장을 재확인하며, 윤 당선자를 끝까지 사수하겠다는 방침을 내비친 것이다. 3선 중진인 우상호 민주당 의원도 “할머니가 화가 났다고 (윤 당선자를) 사퇴시킬 수 없지 않느냐”고 했다.

당내에선 윤미향 리스크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조금씩 커지고 있다. 김해영 의원은 최고위원회의 도중 이해찬 대표의 면전에서 “(당은) 마냥 검찰 수사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조사가 지금이라도 필요하다”고 직격했다. 윤 당선자 의혹에 수수방관하는 당의 행보를 비판한 것이다. 이어 김 의원은 “형사상 문제는 무죄 추정의 원칙이 적용돼 검찰 수사와 법원 판결까지 판단이 보류되지만 정치적 영역은 다르다”며 윤 당선자의 신속한 소명을 요구했다. 박용진 의원도 “윤 당선자가 침묵 모드로만 있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 했다.

윤 당선자는 이날 열린 민주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자 워크숍에 나타나지 않았다. 지난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사퇴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힌 이후 9일째 잠행 상태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조만간 윤 당선자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박준석 기자 pjs@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나 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