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가 뭐길래… “상임위 위원장 상대 당 맡길…” 희한한 협치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토위가 뭐길래… “상임위 위원장 상대 당 맡길…” 희한한 협치도

입력
2020.05.27 16:34
0 0
김영진(오른쪽)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김성원 미래통합당 원내수석이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원내수석 회동에서 귀엣말을 주고받고 있다. 뉴스1

21대 총선 당선자들도 다르지 않았다. 인기 상임위원회에 들어가기 위한 치열한 눈치싸움은 여전했다. 국토교통위와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등 ‘알짜’로 분류되는 상임위의 경우 높은 문턱을 넘기 위해 상대당에게 민원을 넣는 진풍경까지 벌어지고 있다.

27일 더불어민주당ㆍ미래통합당 원내지도부에 따르면 당선자들에게 지망 상임위 신청을 받은 결과, 국토위가 가장 많았다. 민주당의 경우 당선자의 28%인 49명이 몰렸다. 산자위가 두 번째로 많았다. 통합당은 당선자의 80%가 국토위ㆍ산자위ㆍ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를 써냈다.

국토위ㆍ산자위 인기가 많은 이유는 지역구 주민들이 민감해 하는 부동산과 교통 인프라 등 지역 민원을 해결하는 데 유리하기 때문이다. 또 담당 부처 산하 공공기관이 많아 영향력도 세다.

국토위의 경우 민주당에선 윤관석ㆍ윤후덕 의원이, 통합당에선 이헌승ㆍ박덕흠 의원 등이 위원장 후보로 거론된다. 민주당에선 20대 국회 당시 통합당 몫이었던 국토위, 산자위 위원장을 되찾아와야 한다는 요구가 높다. 한 민주당 의원은 “개원 협상에서 국토위, 산자위 위원장 자리를 야당에 주자는 말을 할 수 없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두 상임위에 들어가기 위해 여야를 넘나들며 부탁을 하는 ‘희한한 협치’도 벌어지고 있다. 한 통합당 의원은 "같은 지역 의원이 위원장과 간사를 모두 맡을 수 없는 관례 탓에 민주당 의원이 ‘위원장을 가져가라’는 뼈 있는 농담도 한다”고 말했다. 같은 지역 같은 당 의원이 위원장을 맡을 경우 간사를 맡을 수 없어 상대 당 의원이 차라리 위원장을 맡으라는 농담이 오간다고 한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