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3주 간 신규확진자 40%가 20대… 책임감 갖길”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세균 “3주 간 신규확진자 40%가 20대… 책임감 갖길”

입력
2020.05.27 09:03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젊은이들도 사회구성원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생활 속 거리두기를 적극 실천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27일 말했다. “최근 3주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중 40%가 20대”라고 강조하면서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산을 통해 ‘세 가지의 교훈’을 얻었다며 “젊은이들을 통한 조용한 전파를 막아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최근 3주간 20대 확진자가 신규 확진자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로부터 감염된 60대 이상 확진자도 16명에 이른다”며 “책임감을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고위험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하겠다”며 정 총리는 노래연습장ㆍ클럽ㆍ주점 등을 운영하는 이들과 방문자들의 방역수칙 준수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학원강사ㆍ교사ㆍ종교인 등 직업상 여러 사람들과 접촉하시는 분들의 특별한 주의와 협조가 절실하다”며 “공동체의 안전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신 분들인 만큼 전염병 예방과 방역지침 준수에 모범을 보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학생들의 마스크 착용 및 에어컨 사용과 관련한 세부지침을 확정한다. 해수욕장 이용 관련 지침도 회의 종료 후 발표된다. 정 총리는 “워터파크나 수상레포츠 등 다른 시설에 대해서도 추가 지침이 필요하다”며 “여름철 여가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서 보고하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