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코로나로 작은 여행 선호…새 관광지 발굴ㆍ규제 개혁 필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정세균 “코로나로 작은 여행 선호…새 관광지 발굴ㆍ규제 개혁 필요”

입력
2020.05.26 21:38
0 0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저녁 서울 중구 소공동 환구단에서 열린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 선포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서울 덕수궁 건너편 조선호텔 앞에 있는 환구단은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하고 황제로 즉위하면서 제를 올린 곳이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민들은 타인과 접촉이 적은 소규모 여행을 선호한다”며 “새로운 관광 방식에 적합한 관광지를 더 발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정부는 새로운 관광의 첫 단계로 나와 사회의 안전을 지키고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지침을 제시할 것”이라며 “지역 감염을 최대한 통제하면서도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4월 방한 관광객은 작년보다 98.3%가 감소했고,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99.3%나 줄어들었다”며 “코로나19 대유행이 잦아들기 전까지는 우리 국민의 해외여행도, 외국인의 한국방문도 다시 회복되기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은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여행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방역의 관점에서 관광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은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가장 하고 싶은 여가 활동으로 국내 여행을 꼽지만, 지금은 예전 방식으로 여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새로운 방식의 관광을 논의하고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예전에는 각광 받지 않았던 곳이 새로운 관광지가 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국민들께서 우리나라의 숨은 매력을 느끼게 된다면 국내 관광의 새로운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특히 “관광산업의 빠른 회복을 위해 불필요한 규제는 과감하게 걷어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관계부처는 끊임없이 민간과 소통하면서 적극적으로 규제혁신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