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30년 운동은 할머니들의 역사… 여성단체가 가로챌 것 아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진중권 “30년 운동은 할머니들의 역사… 여성단체가 가로챌 것 아냐”

입력
2020.05.26 08:43
0 0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구=왕태석 선임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툭하면 ‘30년 운동’이 어쩌고 하는데,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다”라며 기부금 유용 등 의혹이 제기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옹호하는 여성단체를 다시 한 번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단체에서는 처음부터 철저히 ‘진영’의 관점에서 이 문제에 접근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여성단체들이 우르르 윤미향과 한패가 됐고, 그로써 문제의 ‘해결’이 아닌 문제의 ‘일부’가 됐다”라며 “이 운동의 원로들 이름까지 팔아먹었으니 권위를 가지고 사태에 개입할 이도 남아 있지 않게 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윤미향 편들고 나선 여성단체들은 ‘대체 뭐가 문제인지’ 전혀 모른다”라며 “배후세력이니 토착왜구니 떠드는 것은 이들이 이용수 할머니가 던지는 메시지를 수용하는 데 철저히 실패했다는 것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시간이 흘러 다들 이 사건이 잊어버릴 때가 되면 문제는 저절로 해결될 거라고 믿을 것”이라며 “거기서 사라지는 것은 할머니의 목소리, 또 묻혀버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여성단체들이) 툭하면 ‘30년 운동’이 어쩌고 하는데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이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다”며 “설사 그 30년이 온전히 자기들 거라 해도 그 활동가들의 30년 노력이 할머니들의 80년 고통보다 무거울 것 같지는 않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진 전 교수는 “사실 할머니가 우리 사회에 아주 어려운 과제를 던졌다”라며 “그 윤곽을 그리는 것조차 엄두가 안 나서 포기했을 정도로 복잡하고 섬세한 논의가 요구되지만 아무도 관심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국여성민우회 등 330여개 단체는 지난 14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제기된 정의연 의혹은 근거가 없고 악의적으로 부풀려져있다”며 “근거없는 의혹 제기와 여론몰이는 중단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앞서 올린 페이스북 글에서도 “이런 문제 터지면 오히려 여성단체에서 (이용수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편에 서서 정의연을 향해 모든 것을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하는 게 맞지 않나”라며 일부 여성단체를 향한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