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논리정연… 기억력 매도 안 통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논리정연… 기억력 매도 안 통해”

입력
2020.05.25 16:10
0 0

박지원 “이용수 할머니, 논리정연… 기억력 매도 안 통해”

대구서 2차 기자회견 가져

전남 목포에 출마한 민생당 박지원 후보가 지난달 15일 전남 목포시 선거캠프에서 각 방송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고 퇴장하며 “기도하며 지켜보자”고 발언하고 있다. 목포=연합뉴스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25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의 기자회견을 두고 “원고도 없이 어떻게 저렇게 논리정연하게 정리해 말씀하실까 놀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억력 등 이상한 매도는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 할머님의 기자회견 생중계를 시청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부실관리 의혹을 처음 제기한 이 할머니는 7일 기자회견에 이어 이날 대구 수성구의 한 호텔에서 정의연과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에 관한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정의연 측은 이 할머니의 폭로 이후 “연세가 들어 기억력이 예전 같지 않다”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키우기도 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30년을 이유도 모른 채 끌려 다녔다. 30년 동안 ‘사죄해라’ ‘배상해라’ 이야기하면서 모금을 하러 다녔다”며 “윤 당선인은 사리사욕을 채우려 국회의원에 나갔다”고 배신감을 토로했다. 또 “(7일) 회견 때 생각지도 못한 게 너무도 많이 나왔다. (그건) 검찰에서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에 “(이 할머니가) 검찰에서 수사로 밝혀 처벌받아야 한다고 단호하게 말씀하셨다”며 “위안부와 정신대, 여자와 위안부, 한일 학생들 교류와 교육, 일본의 사과ㆍ배상을 요구하시는 모습에 숙연한 마음”이라고 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