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여! 영원하라!” 박지원 의원 12년간 624회 ‘금귀월래’ 마침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목포여! 영원하라!” 박지원 의원 12년간 624회 ‘금귀월래’ 마침표

입력
2020.05.25 15:42
0 0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지난 24일 오후 목포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향하기 전 지지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김대중(DJ) 전대통령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통하는 ‘정치 9단’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전남 목포시민과 12년간 지켜온 약속 ‘금귀월래’(錦歸月來ㆍ금요일 지역구에서 주말을 보내고 월요일에 상경한다는 뜻)에 마침표를 찍었다.

박 의원은 지난 2008년부터 12년간 624회의 ‘금귀월래’, 대장정을 끝내고 지난 24일 오후 ‘호남선의 종착역’ 목포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향했다. 박 의원이 목포를 떠나는 이날 목포역엔 봄비가 구슬프게 내렸고, 측근과 지지자들이 대거 나와 배웅하며 눈시울을 적셨다.

박 의원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2년간 지역구 왕래는 43만6,800㎞로 도보로 지구 11바퀴를 도는 거리”라며 “지역구 국회의원에 나설 때 김 전 대통령과 목포시민과의 약속인 ‘금귀월래’ 대장정을 끝냈다”는 소식을 전했다.

민생당 박지원 의원이 지난 24일 오후 목포역에서 KTX를 타고 서울로 향하고 있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그는 “자신에게 사랑을 주신 목포시민 한 분, 한 분과 목포의 골목 골목을 제 눈과 가슴에 간직하겠다”면서 “저도 한 주쯤은 쉬고 싶었지만, DJ의 부탁, 목포시민께 드린 약속이기에 최선을 다해 지켰고 감사했으며 사랑한다”고 말했다.

24일 박 의원은 점심 후 비가 내리는 가운데 차를 타고 예산 확보 등 열정을 바쳤던 △종합수산시장 △목포수협 △유달산 △해상케이블카 △목포대교 △목포신항만 △해경 정비창이 들어설 허사도 △세월호 현장 등을 둘러봤다. 그는 “봄비를 뚫고 기차는 달립니다. 목포여! 영원하라!”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12년간 금귀월래를 마감했다..

한편 박 의원은 지난 4월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민주당 바람에 5선 달성에 실패했다. 광주ㆍ전남지역 일부에서는 그동안 쓴소리와 거물 정치인으로 활동했던 박 의원의 낙선에 아쉬움도 가졌다는 후문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