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대 유치로 위상 높이자”지자체ㆍ대학들 총력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의대 유치로 위상 높이자”지자체ㆍ대학들 총력전

입력
2020.05.26 04:30
0 0
4ㆍ15총선을 이틀 앞둔 4월 13일 오후 윤소하 정의당 후보가 전남 목포시청 앞에서 삭발하고 있다. 당시 윤 후보는 전날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전남 순천ㆍ광양ㆍ곡성ㆍ구례갑에 출마한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동남권 의대 설립 정책협약을 한 것을 두고 민주당이 목포대 의대 유치를 포기했다고 비판하면서 삭발했다. 윤소하 의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전국 곳곳의 자치단체와 대학들이 의대 신설을 요구하는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자치단체들은 “수십 년째 숙원사업 해결”을, 대학들은 “대학의 위상과 직결된다”는 등의 이유를 앞세워 의대 유치를 위해 ‘벼랑 끝 전쟁’도 불사할 태세다. 특히 일부 지역에선 정치권과 지역민들까지 유치전에 가세하면서 지역갈등 양상이 빚어지는 등 부작용도 적지 않다.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에선 ‘전남권 의대’를 어디에 설치할 것이냐를 놓고 목포와 순천이 맞붙었다. 목포대와 순천대는 저마다 의대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을 내놓고 의대설립추진위원회를 발족하는 등 의대 신설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목포시는 “30년 숙원사업”이라며 옥암지구에 의대 부지까지 확보해 놓는 등 ‘준비된 도시’임을 내세우고 있다. 순천대도 “학교와 지역의 위상이 걸린 문제”라며 지역 국회의원, 지방의회, 지역 경제계, 시민 등과 함께 유치전을 펼치고 있다.

경남에선 창원시와 창원대가 20년 넘게 의대 유치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창원시는 “인구 100만이 넘는 도시 중 의대가 없는 곳은 창원뿐이다”며 정원 50명의 의과대학 설립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창원시는 “산업공단이 밀집한 지역 특성과 인근 경남지역의 열악한 의료환경을 개선하기 위해선 의대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경북에선 포항시가 의대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포항시는 바이오 관련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포항공대와 국가연구시설인 방사광가속기를 의대와 연계하면 의학 분야를 신성장동력으로 키울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공공의대 신설을 추진하는 움직임도 도드라지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20일 전국 최초로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공공의대 설립을 선언했다. 신종 코로나로 인해 공공의료인력 양성의 필요성을 절감했다는 이유에서다. 앞서 시는 2017년 폐교된 전북 남원의 서남대 의대(정원 49명)를 인수해 서울시립대에 공공의대를 설립하는 사업을 추진했다가 실패했다. 시는 “지방정부와 공동으로 공공의대 설립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전북도도 서남대 의대 폐교 정원을 공공의료 인력 양성으로 전환하는 데 사활을 걸고 있다. 전북도는 서남대 의대 정원을 전북에 묶어두느냐, 아니면 전남(전남권 의대)에 빼앗기느냐 하는 기로에 서 있는 터라, ‘호남권 의대=공공의대’라는 프레임을 짜며 지역 정치권 등과 함께 세몰이를 하고 있다.

이처럼 의대 유치 경쟁이 과열되자 일부 지역에선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 실제 전남도는 내달 3일 목포시, 순천시, 목포대, 순천대 등 5개 기관과 전남지역 의대 유치 붐 조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의대 유치 경쟁이 목포와 순천, 두 지역 간 갈등을 넘어 이전투구로 비춰지면서 자칫 전남권 의대 유치가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이다.

광주=안경호 기자 khan@hankookilbo.com 전국종합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