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변우민-김종민-조병규, 방송 중 충격적인 ‘방귀테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자연스럽게’ 변우민-김종민-조병규, 방송 중 충격적인 ‘방귀테러’

입력
2020.05.23 08:32
0 0
‘자연스럽게’ 변우민-김종민-조병규가 웃음 폭탄을 선사한다. MBN 제공

변우민-김종민-조병규 세 남자가 방송 중 방귀를 텄다.

23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현천마을에서 첫 하루 일과를 마친 허재패밀리와 ‘구례댁’ 전인화의 남사친 변우민의 현천마을 첫날밤 모습이 그려진다.

특히 허재표 돌판 삼겹살 저녁만찬 후 숙소로 돌아 온 세 남자 변우민과 김종민, 조병규는 난데없는 ‘방귀테러’로 제작진의 혀를 내두르게 만들었다.

먼저 변우민이 “난 자기 전에 항상 그거(?)를 해. 조금 하고 자는 게 좋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두 동생들은 “자기 전에 뭘 하느냐”며 호기심을 드러냈고, 변우민은 “숨쉬기를 하면서 체내에 안 좋은 걸 다 배출해야 된다”고 답하며 곧장 시범에 나섰다.

그는 가스 배출(?)을 위한 체조법을 공개, 호흡법이 가장 중요하다는 설명을 이어가며 기대 가득 빠져들게 만들었다.

먼저 엎드려뻗쳐 자세를 한 다음 천천히 몸을 당겨준다. 그리고 숨을 코로 들이쉬고 입으로 내뱉으며 엉덩이를 위로 쭉 올려주면 된다. 그 자세에서 호흡을 15-20번 정도 반복해주면 가스가 분출(?)된다는 것.

변우민의 난데없는 가스 배출에 당황한 김종민과 조병규가 “지금 방귀를 뀐 것이냐”며 입틀막 리액션을 취한 것도 잠시, 두 사람은 현재 몸 상태를 꼼꼼하게 짚어주며 한층 신빙성을 더한 그의 설명에 빠져들며 시청자와 방귀 트기에 나서 시선을 강탈했다.

이어 거친 숨소리와 함께 민망한 자세의 세 남자의 모습이 그려졌고, “어어, 저절로 나온다” “신기하다”며 연속으로 방귀를 발사해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두 동생들은 변우민을 향해 “진짜 좋은 건강 팁인 것 같다”면서 신세계(?)를 경험한 듯 무한 만족감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또 두 사람은 “꾸준히 해야겠다. 가스 배출 후 몸이 편안해졌다. 노곤해져서 숙면에 들 것 같다”고 감탄하며 쉼 없이 가스 배출을 이어갔다.

급기야 “새로운 다른 건 없느냐. 너무 재밌다”고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고, “형님 능력자” “완전 재주꾼이시다” “나만 알고 싶은 꿀팁”이라며 변우민을 찬양하고 나섰다.

한편, 세 남자의 가스 배출 체조는 MBN ‘자연스럽게’ 23일 오후 9시 방송에서 공개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